sllde1
slide2
slide3
slide4
2021.09.15 15:18

네 번의 벚

조회 수 8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1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해 구민회관 공연장에서 창작초연 공연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공연은 (재)창원문화재단 진해문화센터와 사단법인 극단미소가 주최, 주관하며

경상남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재)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 후원하는 공연입니다.

 

 

 

 

 

 

 

네 번의 벚.png

 

 

 

 

 

 

네 번의 벚

 

"아날로그 감성이 묻어나는 애틋한 사랑 이야기"

 

 

70대의 태우가 벚꽃나무 아래서 과거의 선아를 추억한다.

10대 시절부터 서로 애틋한 마음을 가지고 미래를 약속한 태우와 선아.

어느 날 선아는 휴가 나온 태우로부터 돈을 벌기 위해 월남전에 참전하겠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선아는 만류하지만 태우는 벚꽃이 다시 필 때 꼭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남기고 떠나게 되고, 선아는 언제까지나 기다리겠다는 약속을 하고 태우를 기다린다.

하지만 전쟁의 고통 속에 태우는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되고, 선아는 부모님의 떠밀림에 이기지 못 하고 끝내 다른 남자와 혼인을 하게 된다.

시간이 흘러 1년이 지나 죽은 줄 알았던 태우가 돌아오게 되고 다른 남자의 아이를 밴 선아와 재회하게 된다.

태우는 현실을 부정하고 다시 시작할 것을 부탁하지만, 선아는 그런 자신에 대한 부질없는 미련에 힘들어 할 태우를 걱정하며 마음에도 없는 모진 말들로 태우를 밀어내는데….

 

 

 

연출의 글

 

진해는 벚꽃이 많다. 그리고 우리는 그 벚꽃을 보며 설레임을 느낀다.

이번 작품 "네 번의 벚"은 벚꽃같은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봄에 금방 피고 사라지는 벚꽃.

다 떨어진 벚꽃은 가지만 남아 외로운 모습을 남긴다.

하지만 다시 봄이 오면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우리를 설레게 한다.

그런 벚꽃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늘 그곳에 다시 피어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잊혀져가는 아날로그 감성이 묻어나는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통해

잠시 잊고 있었던 두근거림을 전할 것이다.

 

 

 

2021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전국의 공공 공연장과 공연 예술단체 간 상생협력을 통해 안정적 창작환경 속에 공연장의 운영활성화를 도모하고, 공연단체의 예술적 창작 역량 강화 및 우수 작품 제작, 발표를 촉진하여 지역주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시키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잔잔한 감동과 아날로그 감성이 있는 창작 공연 <네 번의 벚>

좌석은 선착순 지정(전화 예매 필수)이며 관람료는 무료입니다.

 

오셔서 좋은 관람하세요.

 

전화예매 055)264-526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Login